캠시스, 전기차 ‘쎄보(CEVO)-C’ 실내 렌더링 이미지 공개..특징은?

Instagram YouTube
[사진] CEVO-C

전기차 업체 캠시스(대표 박영태)는 초소형 전기차 쎄보(CEVO)-C의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 이미지를 12일 언론에 공개했다. 이달 국내에서 출시될 계획인 쎄보-C는 소비자들의 의견으르 적극 반영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개선 모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. 쎄보-C의 실내는 스티어링 휠의 높이를 3cm 낮추었고, 기어는 버튼식에서 다이얼식으로 변경됐다. 윈도우는 오디오 디스플레이 하단으로 이동해 조작의 용이성을 높였으며, 사이드 미러도 수동식에서 전동식로 변경하여 편의성을 높였다. 디오 시스템은 볼륨 조절키 및 버튼의 위치에 변화를 줬다.

[사진] CEVO-C

여기에 안정적인 주행감을 위해 강성이 강조된 서스펜션이 적용됐으며, 내·외장에 다양한 방음재와 흡음재가 추가돼 정숙성을 높였다. 또 도어상단 프레임을 추가로 적용해 방음과 안전 기능을 강화했으며, 제동 성능을 높이기 위한 브레이크 시스템도 업그레이드 해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. 캠시스 전기차 사업부 관계자는 “차량에 대한 완벽함을 추구하기 위해 소비자의 니즈를 분석하고 정확하게 반영해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”며 “쎄보-C의 개선 모델을 이번 달 출시 완료하고, 차량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개발과 투자를 통해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데에 총력을 다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[사진] 캠시스, 초소형 전기차 CEVO-C

쎄보-C는 캠시스 기술력으로 설계한 한국형 초소형 전기차로, 냉난방 공조 시스템을 구비해 4계절 날씨에 상관없이 주행 가능하다. 최고속도는 시속 80km에 달하며, 1회 충전 시 100km 정도 주행할 수 있다. 완충은 약 3시간이 소요된다. 출고 가격은 1,450만원으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 등을 고려하면 국내 소비자들은 약 600만~7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하다.

*본 기사는 자동차 뉴스 채널 ‘데일리카’에서 발췌한 기사입니다.